보도자료'국가보안법 폐지 전국대행진', 제주4.3평화공원에서 첫 걸음 시작해!

관리자
2021-10-05
조회수 254


보도자료

수신: 각 언론사 정치, 사회부

날짜: 2021년 10월 5일(화)                                                         문의: 홍성규 대변인(010-9426-7749)

'국가보안법 폐지 전국대행진', 제주4.3평화공원에서 첫 걸음 시작해!

- 15일까지 열흘 일정, 전국 곳곳에서 '보안법 폐지' 모으며 국회까지 이어져!  



1. '국가보안법 폐지 전국대행진'이 10월 5일(화) 오전 11시, 제주4.3평화공원 위령탑 앞에서 참배와 기자회견을 갖고 첫 걸음을 뗐다. 오늘부터 부산, 경남, 울산, 광주, 전남, 대구, 경북, 강원, 수도권 등 전국 각지를 거쳐 10월 15일 서울 국회의사당에 도착할 예정이다. 

2. 공동단장으로는 박승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센터 소장, 실천불교승가회 도법 스님, 조계종 사회노동위 지몽 스님, 김영식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대표 신부, 강해윤 원불교 교무, 김경민 YMCA전국연맹 사무총장, 조영선 민변 국가보안법폐지 TF단장, 박미자 전교조 참교육연구소장 등 종교계와 시민사회단체를 모두 망라했다. 김재하 한국진보연대 상임공동대표가 총괄단장을 맡았다.

3. 전체 일정 참가자는 김재하 총괄단장, 박미자 공동단장을 비롯하여 서효정 국가보안법폐지교육센터(준) 사무국장, 김태임 615시민합창단 운영위원장, 장현술 민주노총 대협실장 등 10여 명이다. 

4. 행진이 이어지는 곳마다 각 지역의 시민사회단체들에서 함께 걷는다. 오늘 제주에서도 임기환 제주민중연대 상임대표, 강영숙 전여농제주도연합 자주통일위원장 등 제주도민들이 함께 참여했다. 조영선 공동단장, 김경민 공동단장 등도 제주 일정에 함께 하고 있다. 

5. 오늘 기자회견에서 문정현 신부는 여는 말을 통해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에서 국가보안법 철폐될 때까지 수염을 깎지 말자고 했다. 그 이후로 계속 기르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연설에서 평화협정 제안했다. 평화와 국가보안법은 함께 공존할 수 없다. 즉각 폐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재하 총괄단장은 "아름다운 섬이라고 하나 제주는 아픔을 가진 섬이다. 4.3항쟁의 고장 제주에서 출발하게 되어 뜻깊다"며 "이 악법의 폐지는 형식적으로는 국회의 소관이겠으나, 근본적으로는 자주평화평등을 원하는 시민들의 힘에 달려 있다. 그 힘을 모아내는 행진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임기환 제주민중연대 상임대표는 "4.3민중항쟁의 맨 앞자리에 있던 사람은 위패가 삭제되거나 내려져 있다. 왜곡된 이념으로 진실을 부정하고 외면하고 있다. 국가보안법이 존재하는 한 4.3항쟁의 진상규명도 어렵다"며 "노동자 민중의 생존권 투쟁과 새로운 세상에 대한 갈망을 가로막는 국가보안법은 즉각 폐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동단장은 조영선 민변 국가보안법폐지 TF단장은 "사상, 양심, 학문, 예술의 자유를 가로막고 사전검열로 옭아매온 이 악법을 이번 대장정으로 역사의 폐기물 저장소로 보내야 한다"고 말했고, 김경민 YMCA전국연맹 사무총장은 "냉전체제의 모든 질곡을 다 모아서 대한민국이 탄생했고, 그 상징인 국가보안법이 민중의 진출을 가로막고 학살해왔다.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반드시 폐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6.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수많은 민주주의의 전진에도 불구하고 지난 73년 동안 전혀 바뀌지 않은 것이 바로 '국가보안법 체제'라는 야만의 세월이었다. 이제 '국가보안법 없는 새로운 시대로 들어서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결심만 하면 되는 일"이라고 즉각 폐지를 강력히 촉구했다. 

7. 열흘 간 대행진의 구체적인 일정과 상황은 국가보안법 폐지 국민행동 홈페이지(http://www.nonsl.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8. 국민행동은 대행진을 마치고 나면 10월 25일부터는 집중행동으로 '국회 앞 1인시위'를 이어간다. 대행진을 포함한 하반기 집중행동을 위해 '소셜펀치' 형태로 시민들의 모금도 진행 중이다. ( https://www.socialfunch.org/nomore_nsl )



0 0